02-3476-0622 info@withbm.org

[폴리뉴스] 2년 차 접어든 ‘서울공유경제 시작학교’ 6일부터 시작

[폴리뉴스 이나희기자] 서울시는 초·중·고 학생들에게 공유경제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고 생활 속에서 공유를 적용할 수 있도록 ‘2017년 공유경제 시작학교’를 6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공유경제 시작학교는 작년부터 진행된 사업으로 올해 2년차를 맞이했다.

이번에 실시되는 공유경제 시작학교는 작년 21개교 대비 약 50% 증가한 30개 학교에서 800여명의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시 교육청을 통해 참여 희망 학교를 신청받았다.

지난달 30일까지 접수를 받은 결과 총 57개 학교가 참여신청을 하는 등 공유경제 시작학교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다.

‘2017 공유경제 시작학교’는 사단법인 여성중앙회(대표 이희영), 비영리 민간단체 비엠 (대표 남지은)과 함께 진행된다.

여성중앙회는 공유활동가 양성과정을 수료한 공유교육 전문가들을 자체 보유하고 있으며, 비엠은 공유교육 프로그램을 자체 개발하고 다양한 공유 관련 연구활동을 하고 있는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단체이다.

공유경제 시작학교는 학교별로 3차시로 진행된다. 강의는 PMI 분석기법과 브레인 라이팅 기법 등을 활용한 토론식 수업으로 진행되며 공유경제의 발생배경과 필요성, 경제 패러다임의 변화와 협력적 소비, 교구를 활용한 공유기업 탐색, 만화그리기를 통한 실생활 접목 방법 탐구 등 다양한 내용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와 같은 체험형 프로그램은 작년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은 바 있다. 작년 공유경제 시작학교에 참여한 휘경여중 추지원 양(16세)은 “공유경제 게임을 통해 세상에 많은 공유기업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하였으며, 한세사이버고등학교 양희찬 군(17세)은 “학교에서 배우기 어려운 공유경제를 배울 수 있어 좋았으며, 재능을 공유할 수 있는 의미있는 수업이었다”며 소감을 밝혔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기사출처 :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319923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