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3476-0622 info@withbm.org

[아시아경제] 올 마포구 공유사업 활약 돋보였다

2016 서울시 공공자원 공유활성화 분야 평가 우수구 선정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홍섭)는 공유사업 추진으로 시민편익 증진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서울시가 실시한 ‘2016 공공자원 공유활성화 분야 시·구 공동협력사업 평가’에서 지난해에 이어 ‘우수구’에 선정됐다.

이번 공유활성화 평가는 ▲공공시설 유휴공간 공유(시민이용실적, 유휴공간 개방실적, 공공시설 민간운영, 예약관리시스템 관리 등) 7개 지표 ▲공유촉진사업 추진 (공유사업 홍보, 추진실적, 시민참여자수 등 ) 6개 지표 등 총 2개 분야, 13개 지표에 대해 이뤄졌다.

구는 자원을 함께 사용하는 생활 속 공유문화의 확산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발굴 추진한 점이 높게 평가돼 우수구로 뽑혔으며 2500만원 인센티브를 지원받는다.

공공시설 유휴공간 개방을 통한 주민편익을 증진시키기 위해 16개 등 자치회관, 공동육아방, 청소년문화센터 등 54개소를 확대 개방해 운영, 총 9084회 이용실적을 기록했다. 이들 유휴공간 중 43개소는 주말·야간시간대도 개방해 주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했다.

구는 지난해 4월 공유촉진 정책 수립에 관한 자문 및 공유단체와 공유기업에 대한 지원 심의를 맡을 ‘공유촉진위원회’를 발촉, 같은해 10월에는 서울특별시 마포구 공유촉진 조례를 제정해 공유도시로서의 기반을 갖춘 것으로 평가받았다.

올해는 아파트 단지 내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사업인 ‘공동주택 카셰어링 조성 사업’을 추진해 공덕자이아파트, 상암동월드컵파크3단지, 서강해모로아파트 등 3곳에 그린존(차고지)를 설치했다. 해당 아파트 2,151세대가 필요한 시간만큼 차를 빌리는 자동차공유서비스인 ‘공동주택 카셰어링’을 이용하고 있다.

특히 공유촉진사업 분야에서 ‘청소년 창조공유경제연구단’ 사업을 펼쳐 마포구 내 공유단체인 북메이커스와 한세사이버보안고등학교가 협력해 학생들의 재능 공유를 통한 공유대여소 웹 제작을 지원, 한서초등학교 등 5개 학교에서 공유문화 확산을 위한 공유경제 캠프를 진행한 것이 높은 평가를 얻었다.

이어 자주 필요하지는 않지만 가정에서 구매하기 부담이 되는 공구류를 동주민센터의 유휴공간을 활용해 주민들에게 필요할 때마다 무료로 대여해주는 ‘공구도서관’을 7개소로 확대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외도 대학생 거주문제를 해결하는 ‘한지붕 세대공감 사업’, 스마트폰을 활옹해 주차공간을 공유하는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사업’, 필요할 때 내 차처럼 편리하게 쓸 수 있는 ‘나눔카’, 물품과 재능을 공유하는 ‘삼개나루 공유센터’, 카페 작은도서관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아이들을 돌보는 서비스인 ‘아이돌봄브릿지카페’ 등이 높은 관심을 끌었다.

또 예비 공유경제 기업인과 활동가를 위한 공유경제 아카데미를 실시하는 등 공유의 가치인식 확산 교육에도 주력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소유의 시대에서 공간, 물건 등 자원을 함께 사용, 효율을 높임으로써 교통, 환경 등 도시문제들을 해결해 시민 편익을 증진시키는 시대로 가고있다”면서 “앞으로도 공동시설 유휴공간 확대, 공유에 대한 인식확산 및 공유문화 저변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링크 :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120610382129365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